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산업폐수를 무단으로 방류한 경기도내
사업장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이
사건 관계자들을 상대로 강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한 주간 경기도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박희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산업폐수를 적법하게 처리하지 않고 무단으로 배출해 온
비양심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오산과 진위·안성천 수계
인근의 폐수 배출사업장 60개소를 단속해 불법행위를 한 11곳을 적발했습니다.

평택시의 한 잉크·코팅제 제조업체는 공정 후 빈 드럼통을
세척하며 생긴 폐수를 저장조에 보관한 뒤 처리하면서
폐수배출시설 신고를 하지 않았습니다.


또 화성의 전자통신제품 제조업체와 용인의 플라스틱 제조업체는
오염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우수관로로 폐수를 배출해 왔습니다.

[오세일 / 경기도 특사경 수사8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서 업체들이 힘드니까 위탁처리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서... 대부분은 고의가 아닌 것처럼은 이야기 하는데
배관을 그렇게 빼놓고 이런 부분은 고의성이 다분한 것이고..."

도특사경은 산업폐수 불법 배출은 공공수역 생태계에 심각한
손해를 끼치는 행위라며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습니다.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이
사건 관계자들을 상대로 강제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은 계좌 압수수색 등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진 않았지만
사건의 전반적인 내용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기남부경찰청은 화천대유와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 8
명과 50억 원 퇴직금 의혹이 불거진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을 출국 금지 조치했습니다.

경찰은 또 검찰과 별도로 수사가 진행되는 점에 대해서는 "
중복 수사가 확실해진다면 검찰과 협의해 조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용인시갑 지역구의 국민의힘 정찬민 의원이
제3자 뇌물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수원지방법원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제3자 뇌물 혐의 등으로
정 의원의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법원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피의자의 사회적 지위나 사건
관련자들과의 관계 등을 비추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어 영장을 발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의원은 용인시장 재직 당시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 일대
토지를 지인에게 시세 이하의 가격에 매입할 수 있도록 제안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 의원의 구속으로 용인시는 민선 1기부터 6기까지 역대
모든 시장들이 각종 비리 사건에 연루돼 법정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습니다.

B tv 뉴스 박희붕입니다.

영상취재 이청운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