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저신용 서민을 상대로 고금리 이자를
가로챈 대부업자들이 경기도의 수사로 적발됐습니다.

평택에서는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서
큰 불이 나 한때 대응 1단계가 발령됐습니다.

한 주간 경기도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소식,

박희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한 사무실을 압수수색합니다.

저신용 서민을 상대로 고금리 이자를
가로채는 불법 대부업체 사무실입니다.

이들은 최근 1년 동안 260명에게 10억여 원을 빌려주고
3억 원이 넘는 이자를 챙겼습니다.

표준계약서에는 월 2% 이자를 조건으로 계약했지만 상환이
늦어지면 연 3천%가 넘는 폭리를 적용하기도 했습니다.

[피의자 신문(음성변조)]
"G씨의 경우 (연)3338.3%의 이자를 받았는데 어떻게된 거예요?
대출 원금 600만 원을 5일 후에 이자를
포함해 819만 원을 변제했습니다."

적발된 대부업체들은 대부분 미등록 업체로
인터넷 대출 사이트나 불법 광고전단지를 통해 피해자들을 유인했습니다.

불법 대출 규모는 63억2천만 원에 달하고
피해자만 모두 400명이 넘습니다.

[김영수 /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
"온라인을 통해 대부업체를 이용할 경우에는
반드시 등록업체인지를 확인하고
법정 이자율을 초과한 불법 고금리 사채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경우에는 신고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경기도특사경은 대부업법 위반 혐의로
업자 등 23명을 불구 속 입건하고 수사과정에서
입수한 업체 전화번호를 이용 중지 시켰습니다.


단속을 피해 예약된 손님만 받아 불법 영업을 한 유흥업소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달 27일 도내 유흥가를 집중 단속해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불법영업을 한
유흥업소와 노래연습장 등 11곳을 적발했습니다.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68명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적발된 유흥업소들은 간판을 끄고 문을 잠근 채 예약제로만
손님을 받는 방식으로 영업을 해왔습니다.

일부 업소는 입구에서 손님 신분을 확인한 뒤
비상구로 들여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적발된 업소들에 대해 형사처벌 뿐 만 아니라 영업장
부를 세무서에 넘겨 세금도 추징할 계획입니다.


지난달 31일 낮에는 평택시 칠괴동의 한 플라스틱 용기 제
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공장 1층에서 불이났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했습니다.

소방대원 90여명과 펌프차 등 장비 40여 대가 투입돼
화재 발생 1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았고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검은 연기가 인근 주거 단지를 뒤덮으면서
시민들의 119 신고가 50여 건 씩 이어져
시에서는 주의를 요하는 재난문자를 발송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박희붕입니다.

영상취재 이청운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