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평택 청북 어연·한산 산업단지 내에 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주민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반대 대책위가 "적합성 통보 없이 건축을 진행
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업체를 고발했습니다.

주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인 평택 어연·한산 산업단지의 폐기물
소각장입니다.

이 소각장은 하루 80톤의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청북 폐기물 반대 대책위원회는 "현재 인허가와 적합성 통보
절차를 밟고 있는 A업체가 건축을 진행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업체를 고발했습니다.

또 "이같은 절차를 진행한 평택시와 경기도에도 책임이 있다"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습니다.

[김훈 / 평택환경행동 공동대표]
"관리법 25조 1,2,3항에 보면 적합성 통보를 받은 다음에
그 후에 공사를 완료하고 나서 적합성 통보 전에 건축
허가가 난 사례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폐기물관리법은 폐기물 처리 인허가와 적합성 통보를 받은 후
건축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를 어길 경우 3년 이하 징역이나 5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반대 대책위는 또 "A업체가 폐기물 소각장 인허가를 받기
위한 사업계획서도 평택시와 한경유역환경청에 다르게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평택시에는 일반폐기물 처리, 한강유역환경청에는 지정폐기물
처리 계획서를 제출했다는 겁니다.

반대 대책위는 "이같이 다른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것은 인허가를
쉽게 받으려는 꼼수"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종열 / 청북 소각장 반대대책위 공동대표]
"평택시에서 일반폐기물을 (허가해)주면 환경청에서는 어쩔
수 없이 지정폐기물 해줘야 한다(허가한다)고 그런 의견서를..."

이같은 문제가 제기되자 A업체는 한강유역환경청에 제출했던
사업계획서를 자진 취하했지만 폐기물 소각장 입지를 두고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B tv 뉴스 주아영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