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와 서울 등 수도권에서 하루 평균 10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방역 위기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습니다.

1.5단계에서는 특히 카페와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이용 인원이 제한됩니다.

앞으로 2주 간 적용되는데요. 자세한 내용 주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는 '지역적 유행'이 시작되는 단계로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가 적용됩니다.

신규 확진자가 주로 발생한 경기도와 서울 등을 중심으로
목요일인 19일부터 2주 동안 시행됩니다.

1.5단계가 되면 시설 영업장은 단위 면적당 출입 인원이 제한됩니다.

클럽과 노래연습장 등 유흥시설은 춤추기 및 좌석 간 이동이
금지되고 4㎡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됩니다.

노래연습장에서는 음식 섭취가 금지되고 한 번 이용한 방은
소독을 거쳐 30분 후 사용해야 합니다.

식당·카페에서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나 좌석·테이블 간
한 칸 띄우기, 테이블 칸막이 또는 가림막 설치 등의 수칙을 준수해야 합니다.

수칙을 준수하지 않으면 시설 관리자·운영자에게는 300만원 이하,
이용자에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종교시설 예배 좌석 수는 30% 이내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한되고 모임·식사는 금지됩니다.

국공립시설은 50% 이내로 이용 인원이 제한됩니다.

어린이집을 포함한 사회복지시설은 철저한 방역 하에
계속 운영할 수 있습니다.

직장에서는 부서별 재택근무 확대가 권고됩니다.

고위험사업장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환기·소독·근로자 간
거리두기가 의무화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는 19일 자정부터 2주간 시행되며
위험 상황에 따라 연장 혹은 2단계 격상이 결정됩니다.

시민들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속에 연말 모임 자제와 개인
위생수칙 준수가 강조되고 있습니다.

Btv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편집 장효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