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내 환경단체들이 김동연 도지사의
탄소중립 공약이 후퇴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후보 시절 약속했던 탄소중립 목표가
인수위를 거치면서 낮춰지고 개발 공약이
우선 순위에 오르고 있다며 정책 재검토를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박일국 기자입니다.
김동연 지사의 환경 분야 공약 1호는 바로 탄소중립입니다.


현재 4% 수준인 온실가스 감축량을
2030년까지 40%까지 올리겠다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이같은 공약이 시작부터 흔들리고 있습니다.

환경단체들은 인수위를 거치면서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사실상 반토막이 났다며 공약 파기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안명균 / 기후위기 경기비상행동 상임대표]
"사실은 공약을 파기한 것에 진배없다.
약속을 안 지키고 있는 거죠. 약속을 지켜라.
취임한 지 3일뿐이 안 됐습니다."

신도시 재개발 등 주택 사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1기는 물론 2기 신도시까지
고밀도 개발을 예고하고 있는 만큼
온실가스 증가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환경단체들은 신도시 계획 단계부터
탄소중립을 위한 대책을
포함시킬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상명 / 경기에너지협동조합 이사장]
"탄소중립을 목표에 두고 신도시 개발 과정에서
설계 과정에서 다양한 기술이든 제도이든
방식을 포함시켜야 탄소중립으로
우리 사회가 나갈 수 있다고 봅니다."

에너지 관련 단체들은 현재 목표로는
김동연 지사가 약속한 중소기업 RE100,
재생 에너지 공급 공약도 지킬 수 없을 것이라며
목표 상향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인수위 등 관계자는 임기 내에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한 것이고
앞으로 기술 발전 등에 따라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경기지역은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18%를 차지해 전국에서 가장 높고,
증가율도 가장 높아 탄소중립을 위한
중앙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