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매매계약이 잘못됐는데 알고보니 등록된 중개업소가 아니어서
피해를 구제 받을 방법이 없다면 난감하기 이를데 없을 텐데요.

경기도내 부동산 중개업소 단속 결과
허위 매물을 올려놓거나 등록증을 게시하지 않는 등의
불법행위가 대거 적발됐습니다.

임세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인터넷 표시광고를 위반하거나
등록증을 게시하지 않는 등의 불법행위를 벌인

도내 공인중개사 사무소 63곳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도가 지난 3월부터 4월 사이
부동산 중개업소 461곳을 대상으로 단속을 벌인 결과입니다.

적발된 불법행위 중에는
허위매물을 게시한 경우가 11건에 달했습니다.

이미 거래가 끝난 매물의 광고를 지우지 않고
내버려두는 사례가 대부분으로
이를 호객용으로 이용하다 적발된 겁니다.

등록증 게시 의무를 위반한 경우도 12건으로
이런 중개사무소에서는 등록된 공인중개사가 아닌
사람이 거래를 중개하는 경우도 있어
위험할 수 있습니다.

[권기석 / 경기도 부동산관리팀장]
"정상적인 공인중개사가 중개를 해서
계약을 했을 경우에는 만약에 어떤 문제가 생기면
공제보험에서 보상을 받을 수가 있는데
그렇게 불법으로 했을 경우에는 보상을
한 푼도 받을 수 없는 사항인 거죠."

적발된 중개업소 63곳 중 19곳은
등록취소 또는 업무정지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나머지 중개업소에 대해서도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또는
경고 조치 등이 이뤄졌습니다.

경기도는
"부동산 중개업소의 불법행위는
시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 뿐만이 아니라
공인중개사들에 대한 신뢰를 훼손시키고
시장 질서도 흐트러뜨린다"며
"앞으로 단속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김길정 기자>

#SK브로드밴드 경기뉴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임세혁기자 #경기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