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6.1 지방선거가 이제 3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 시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경기도지사 후보들의 공약 중에서 관심을 끄는 것이
바로 기본소득 분야입니다.

경기도가 기존에 진행해온 청년과 농민 대상 기본소득 정책에
대해 주요 후보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박일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경기도내 청년 기본소득을 받는 사람은 약 15만명.

만 24세로 일정 기간 경기도 거주 이력이 있으면 소득과
관련 없이 연간 10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받습니다.

연간 1천500억 원이 투입되는데 올해 이미 대상자의
90% 이상이 신청을 했습니다.

지난해 시범 실시했던 농민 기본소득도 올해는 17개
시군으로 확대됐습니다.

농민 1명당 월 5만 원으로 역시 지역화폐로 지급하고 있습니다.

민선7기 경기도의 대표 사업 중 하나인 이 기본소득 사업과
관련해 주요 도지사 후보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민주당 김동연 후보는 일단 기존 사업 방식을 유지한다는 입장입니다.

김 후보는 "청년과 농민 이외에 문화 예술인에 대한
기본소득도 신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로 타격이 컸던 만큼 활동 상황을 증명하는 모든 문화
예술인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겁니다.

[김동연 /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기본소득을 계속 확대 발전시키고 저는 조금더 나가서 문화
예술인에 대한 특정계층에 대한 기본소득까지도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는 부모로부터 자립을 시작하는 청년 중에서
소득과 자산이 일정 기준 이하일 경우 지원금을 주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추정하는 지급 대상자는 5만 명으로 기존 대상자의 3분의 1 수준으로
줄였지만 지급액은 3배 많은 300만 원으로
올렸습니다.

지급 방식도 기존 지역화폐가 아닌 현금이나 새로운 카드를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김은혜 /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청년들이 성공할 수 있도록 돕고 공정한 환경을 만드는데
주력하겠습니다. 취업, 자격증, 어학 강의까지
확대 시행하겠습니다."

기존 경기도의 기본소득 사업과 관련해 주요 도지사 호보들의
입장은 소득 기준을 적용할 것인지를 두고 뚜렷이 갈리고
있습니다.

한편 농민기본소득과 관련해서 김은혜 후보 측은 농민과 농촌
지원 공약과 함께 검토해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