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최근 봄가뭄 등으로 산불 발생 위험이 예년에 비해 2배는
높은 상황인데요. 경기도가 기동 단속반을 투입해 4월까지
집중 단속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불법 소각행위 등이
적발될 경우, 경고 없이 사법처리할 방침입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전국적으로 산불이 발생하면서 경기도가 긴급 대응에 나섰습니다.

도는 11개 기동 단속반을 구성하고 4월까지 위험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단속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주요 점검 대상은 야산에 인접한 농경지나 각종 건축물입니다.

영농 폐기물이나 생활쓰레기를 불법 소각하거나 논이나
밭두렁을 태우다 적발될 경우, 계도 없이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사법 처리할 방침입니다.

입산 금지 구역은 물론 등산로에서 담배나 라이터 등 인화성
물질을 소지할 경우도 모두 단속 대상입니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10년 사이 발생한 470여 건의 산불 중
입산자의 과실 등으로 인한 화재가 34%로 가장 많고,
임야 주변에서 각종 소각행위를 하다가 산불로 번진 경우도
30%에 달하는 것으로 타났습니다.

경기도는 산림에서 100미터 이내는 위험지역으로 보고 불법
소각행위를 예외 없이 적발해 과태료을 부과할 예정입니다.


한편 현행 산림보호법은 과실로 인한 산불이라도 원인자에 대해선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정재우]
#산불 #경기도 #수리산 #강원도_산불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