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반려동물과 관련한 불법 행위를 적발하기 위해 신고
포상금을 도입했습니다.

불법 사육시설을 신고할 경우 포상금을 지급하고
동물용 의약품에 대해서도 유통 기한을 점검해
문제가 있을 경우 사법 처리할 방침입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최근 경기도에 적발된 불법 사육시설입니다.

120여개 우리를 만들어 놓고 신고도 없이 음식 폐기물을
이용해 키우다 시민 제보를 통해 적발됐습니다.

신고자에게는 폐기물관리법과 가축 배출시설 관련 규정에 따라
120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됐습니다.

[A씨 / 공익 신고자]
"우연히 사람보다 개를 좋아하다 보니까 늘 제보를 너무 많이 했고,
민원 제기를 많이 했었고, 그 민원의 결과가
이번에 이렇게 좋게 나온 것 같습니다."

경기도는 개 농장 등 불법 사육장을 신고할 경우
일정 금액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동물 의약품과 관련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10월 이후 이미 도내 동물 약품 도매상과 약국 등
취급업소 25곳이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처방전이 없이 판매하는 행위까지 모두 단속할 방침입니다.

[선우천희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팀장]
"수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구입이 가능한 것이 있습니다.
그런 경우는 처방전이 있어야 판매가 가능합니다.
향후 (동물)의약품이 안전하게 유통되고 철저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의약품 관련 수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경기도는 "최근 동물 의약품 유통이 늘면서 불법 행위가
함께 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단속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도 관계자는 "반려동물의 경우에도 동물병원에서 진료하지 않고
소유자의 설명만으로 의약품을 처방받거나
약품을 구입할경우 현행법 위반이 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정요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