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미세먼지와 대기질 개선을 위해 도내 노후 경유차를
대대적으로 폐차 처리하고 내년 3월까지 동절기
수도권 운행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공사장에서 사용하는 노후 중장비도
사용을 제한합니다. 보도에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도가 2005년 이전에 생산된 노후 경유차를 조기 폐차하고
내년까지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완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내 등록된 대상 차량은 13만여 대로 지난 9월까지
이미 3만3천여 대가 조치 폐차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공해 저감 장치를 부착한 차량 1만8천여 대를 합하면 도내
노후 경유차의 약 40% 정도가 폐차 내지 개선됐습니다.

경기도는 내년까지 2천억 원을 투입해 남은 7만여 대의
경유 차량에 대한 공해 저감 조치를 끝낼 방침입니다.

[박성남 / 경기도 환경국장]
"디젤 차량의 경우 2005년 이전에 생산된 차량인데 7만 대 정도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7만 대에 대한
조치를 하게 되면 거의 저공해 조치는 완료되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차량은 다음달 1일부터 3월 말까지
수도권 운행이 제한됩니다.

노후 경유차는 밤 9시부터 새벽 6시 전까지 야간에만 운행이 허용되고
적발될 경우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입니다.

건설 현장에서도 경유를 사용하는 노후 중장비 사용이 제한됩니다.

우선 관공서가 발주한 공사장은 사용을 금지하고 민간 공사장도
사용 제한을 권고할 방침입니다.

경기도는 농촌 지역에서도 각종 소각행위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이 많은 것으로 보고 파쇄기를 보급하기로 했습니다.

[박성남 /경기도 환경국장]
"영농 잔재물을 소각할 때 상당한 미세먼지가 많이 나오고 있거든요.
젊은 사람 위주로 파쇄기를 운영할 수 있고 관리
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서 지원하는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서울 인천과 공동을 단속을 진행하고 수도권 이외
지역 등록 차량에 대해서도 수도권 운행을 단속할 방침입니다.

도 관계자는 저소득층이나 소상공인의 경우에만 제외를 인정하고
저감장치 부착을 완료하지 않은 차량은 모두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정요한]

#박일국기자 #경유차 #유로3 #미세먼지 #농어촌_소각 #조기_폐차 #경유차_폐차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