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오산의 한 아파트단지 120세대가
현관을 불법으로 확장했다가 적발됐다는 보도를
지난 6월 전해드린바 있는데요.

현재 상황은 어떤지 알아보니
이제 곧 원상복구 명령이 내려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일부 주민들은
자진해서 원상복구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오기도 했다는 소식입니다.

임세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 2011년 준공된 오산시의 한 아파트.

이 아파트의 일부 주민들은 현관을 불법으로 확장해
복도를 개인 공간으로 사용해오다 적발됐습니다.

오산시는 지난 6월
원상복구를 해놓으라는 권고문을 보냈는데,
공사에 들어가는 비용은 세대별로 2~300만 원에서
최대 500만 원 정도가 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적발된 주민 가운데 일부는
"이미 공사가 되어있는 집에 이사온 건데
생돈을 물게 생겼다"며 억울하다는 입장.

하지만 오산시는 원칙대로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힌바 있습니다.

현재 상황은 어떻게 변화했을까?

보도가 나간 이후 오산시와 주민 대표들은
약 2주에 한번 꼴로 만나
면담을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상복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지역 여론이 형성됐다는 점을 내세워
설득을 해왔다는 설명입니다.

[오산시 관계자] (음성변조)
"안하면 안되겠구나하는 분위기도 조성이 됐고.
설득도 하는 과정에 주민들은 이제 이해를 좀 했고.
자신들이 처음부터 샀든 나중에 뜯고 고쳤든
이게 불법이라는 걸 분명히 이해를 했고..."

이런 과정을 통해 불법 확장 120세대 중 60여세대가
원상복구를 해야한다는 점을 인정하고
협조의 뜻을 밝혔다고 오산시는 밝혔습니다.

아울러 아직도 원상복구에 대해 거부의사를 밝히거나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주민들이 있는만큼
늦어도 다음달 초까지는
원상복구 명령서를 보낼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행 기간은 한달로,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에는 1년에 2차례씩
각 300만 원의 이행강제금이 부과될 전망입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김길정 기자

SK브로드밴드 경기뉴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임세혁
기자, 오산시, 아파트현관불법확장,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