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국내 자율주행차량은
오는 2027년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요.

현재 운전자 조작 없이 주행이 가능한 수준까지
기술이 올라와 있다고 합니다.

이 기술을 도입한 자율주행차량이
화성시내 도로에서
실제 운행 실험을 마쳤습니다.

이재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화성시 새솔동 도로에
자율주행차량이 등장했습니다.

운전자 조작 없이도 스스로 운행을 시작하더니
시속 50km까지 속도를 올립니다.

횡단보도에서
갑자기 사람이 튀어나와도 멈춰서고
장애물이 있으면 알아서 비켜갑니다.

실험 주행에 나선 자율주행차량은
왕복 2km 구간을 무난하게 완주했습니다.

해당 차량에는 운전자 조작 없이
알아서 주행이 가능한
4단계 기술이 도입됐습니다.

차체 곳곳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사방의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고,
신호등이나 CCTV로부터 통신 신호를 받아
주변 환경을 인지해 운행하는 수준입니다.

보통 자율주행 기술은 0~5까지
6개 단계로 나눠지는데
4단계를 넘어서면
상용화가 가능한 단계로 볼 수 있습니다.

화성시는 앞으로 새솔동 지역에서
4단계 기술을 적용한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시범 운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강래향 / 화성시 첨단교통과장]
"화성시에서는 이번 실증을 초석으로 삼아
자율주행 시범 운행 지구 지정 및
연구 기관과 연계한 테스트 환경 조성 등
화성형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를 구성할
계획 중에 있습니다."

상용화 가능 단계로 접어든
국내 자율주행 기술.

오는 2027년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와 실험을 계속해 나갈 계획입니다.

B tv 뉴스 이재호입니다.

#SK브로드밴드 #Btv #경기뉴스 #화성리포트 #자율주행차
#4단계 #기술 #새솔동 #실험 #주행 #규정속도 #안전운행
#완주 #미래차 #2027년 #상용화 #목표 #이재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