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정부의 상생지원금 지원대상에서 제외돼
이의를 신청한 도민이 2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하는데요.

이런 경우는 이의신청 결과가 나오기 까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신청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
재난기본소득 신청기간도 지나있다면 억울함이 크겠죠.

이에 경기도가 새로운 대책을 내놨습니다.

임세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경기도가
정부의 상생국민지원금 이의신청 세대를 대상으로
3차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신청기간을
당초 10월 29일까지에서
12월 10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세대가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할 수 있도록
시간을 주기 위한 조치입니다.

이의신청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지급이 결정되기 전
상생국민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돼 이의를 제기한 경우로
출산 등으로 가족수에 변동이 생겼거나
소득이 줄어 건강보험료 조정이 필요한 세대가 대부분입니다.

[성상현 / 경기도 안전기획과]
"저희 쪽이 정부보다 늦게 (지급에) 들어갔잖아요.
그 사이에 먼저 이의신청하신 분들이 상당히 많더라고요.
대부분이 다 저희 경기도 지급 발표하기 전에
이의신청하신 건들이어서 그게 처리기간이 3주이기 때문에..."

도내 이의신청건수는
지난 19일 기준 2만4천900건에 달합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이의가 받아들여지지 않더라도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한편 지난 25일까지
3차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도민은
신청대상 252만여명 중 86.8%에 해당하는 218만 명으로
아직도 34만여 명은 신청을 마치지 않은 상태입니다.

경기도는,
이의신청을 진행 중이지 않은 미신청 도민은
기존 방침대로 오는 29일까지만 신청할 수 있는만큼
서둘러 신청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허 관 기자>

#SK브로드밴드 경기뉴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임세혁 기자,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상생국민지원금,
#상생국민지원금 이의신청,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