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 남부권에 소재한 대학들이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대학기본역량 진단' 가결과에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평가가 공정하지 못할뿐 아니라 불평등한 서열화로
대학 교육을 왜곡한다며 대학 평가정책 폐지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
전국 52개 대학이 일반 재정지원에서 제외됐습니다.

도내에서는 수원대와 평택대, 용인대 등
모두 12개 대학이 제외됐습니다.

이들 대학들은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 등을 제외한
대학 발전에 투자할 수 있는 재정은 지원받지 못하게 됩니다.

대학들은 "당장 9월부터 수시모집이 예정된 가운데 정부 지원에서
제외된다는 것 자체가 부실대학 낙인으로 여겨질 수
있다"며 교육부에 강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습니다.

수원대학교는 총장 담화문을 내고
"다수의 정량지표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았으나
과거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가혹한 감점 기준을 적용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수원대학교 관계자]
"과거에 일이 있었던 것은 과거로 끝나야 되는데
저희들이 불이익을 받는 경우가 많이 있어요.
저희가 노력을 많이 하거든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족쇄처럼 연결이 되는것 같아서 그런 것이 안타깝죠."

전국대학노동조합 역시 교육부의 대학평가 정책의 폐기와 정책
전환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대학 평가의 결과는 부실대학과 그렇지 않은 대학으로 불평등하게
서열화함으로써 대학 교육을 왜곡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병국 / 전국대학노동조합 정책실장]
"일반재정의 지원을 받지 않는 것일 뿐인데 사실은 이 결과가
마치 부실대학처럼 돼 버린 거거든요. 학생이 안 오니까
재정 수입이 급감을 할 거고 학교 운영이나 존립에도 위기가 가는 거죠."


수원대학교 등 도내 12개 대학은
이번 가결과에 대한 이의신청을 제출한 상태입니다.

최종 결과는 대학구조개혁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입니다.

B tv 뉴스 조윤주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