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동탄신도시에는
지역에 필요한 시설을 짓기 위해 남겨놓은
유보지가 있습니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이 유보지 일부에
아파트를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주민들은 부족한 문화나 상업시설 등을 지어야한다며
반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재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화성시 동탄2신도시에 있는 유보지입니다.

신도시 조성 후 지역에 필요한 시설을 짓기 위해
남겨 놓은 땅으로
면적은 28만 제곱미터가 넘습니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이 유보지 일부에
아파트를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전체 면적의 1/3에 달하는 8만여 제곱미터에
1천350세대를 짓겠다는 것입니다.

무주택자와 서민들을 위해
주택 공급을 늘리는 정책의 일환으로
내년 중 사전청약이 가능하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 소식을 접한 동탄신도시 주민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유보지에는 원래 용도에 맞게
지역 주민들에게 필요한
문화나 교육, 상업시설 등이 들어와야 한다며
정부의 일방적인 아파트 건립 계획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실제로 유보지는 국토교통부 규정에도
해당 지자체·주민들과 협의 후
자족시설용지로 활용해야 한다고 나와 있습니다.

[화성시청 관계자 (음성변조)]
"주민들이 (아파트 건립을) 대다수가 반대하시면
시에서 그것을 받아가지고 추진할 수가 없겠죠.
공론화 과정을 통해서 지역에 기여가 있거나
특정 기여를 하면서 개발하는 방식 등을
복합적으로 논의해야 겠죠."

주민들의 반대 민원에 국토교통부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관계기관과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답했는데
이 정도로 주민들의 반발을 잠재우기는
역부족일 것으로 보입니다.

B tv 뉴스 이재호입니다.

#SK브로드밴드 #Btv #경기뉴스
#화성리포트 #동탄2신도시 #유보지
#자족시설용지 #아파트 #건립 #논란
#무주택자 #서민 #공급 #확대 #국토교통부 #이재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