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이 지난 12일 공포됐습니다.

법률에는 수원을 비롯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 특례시 지위를 부여하는 내용이 포함됐는데요.

이제 앞으로 1년 뒤, 내년 1월 13일에 맞을
특례시 시행을 앞두고, 수원시가 TF를 출범하는 등
권한 확보를 위한 논의에 나섰습니다.

김효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100만 대도시에 특례시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을 담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법률이 지난 12일 공포됐습니다.

수도권에서 수원과 용인, 고양시 등 3곳과
비수도권인 경남 창원시가 혜택을 받게 되는데,

구체적인 특례시 권한에 대해선 앞으로 논의가 필요한 상태입니다.

지방자치법 개정법률은 공포 1년 뒤인 내년 1월 13일 시행될 전망.

수원시청에서 '수원특례시 출범 태스크포스'
첫 회의가 열렸습니다.

1년 뒤에 시행될 특례시 제도에 앞서
자치 권한 확대를 위한 대응책 논의에 들어간 겁니다.

[현장싱크] 권찬호 / 수원시 기획조정실장('수원특례시 출범 TF' 총괄단장)
"사무 이양이라든지 조직이라든지 명확한 게 하나도 없기 때문에 앞으로 우리가 풀어가야 할 과제…."

수원시는 부서별로 필요한 특례시 사무를 살피고,
정책 개발과 권한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수원과 용인, 고양, 경남 창원시 담당자 20명으로 구성된
공동 태스크포스를 운영하며 공동사무도 발굴합니다.

수원시는 올 한 해 무엇보다 특례시 출범을 위한
시행령 개정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싱크] 권찬호 / 수원시 기획조정실장('수원특례시 출범 TF' 총괄단장)
"우리가 준비해서 얻어내야 제대로 된 특례시에 걸맞은 특례시가 되지 않을까 생각되고요.
차별적 요소들 불합리한 기준이나 절차는 이번 기회를 통해 최선을 다해 얻어낼 (예정입니다)"

특례시 출범을 앞둔 4개 지방정부는 시장이 회원이 되는
행정협의회를 구성해 중앙정부와의 교섭력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B tv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노영훈 기자]

#수원특례시 #지방자치법전부개정 #지방자치법전부개정법률
#법률공포 #수원특례시출범TF #사무이양 #특례시권한
#SK브로드밴드수원방송 #Btv뉴스 #김효승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