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오산시의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 단속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전체 대상지역 가운데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019년 민식이법이 통과되면서 어린이보호구역내
과속 단속 카메라 설치에 대한 법적근거는 마련됐지만
예산확보 등으로 여전히 어린이 안전은 미뤄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산의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 보호구역입니다.

시속 30km 이하로 서행해야 하지만
차량들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쌩쌩 달립니다.

인근의 다른 초등학교 역시 과속단속카메라가 없는 상황.

속도를 내며 달려오던 차량들은
정지선을 넘기 일쑤입니다.

정부는 지난 2019년 이같은 어린이 보호구역내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이른바 민식이법을 제정하고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 설치를 의무화 했습니다.

하지만, 오산의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 가운데 3분의 2가
과속 단속 장비조차 설치돼 있지 않아 아이들은 교통사고 위험에 여전히 노출된 상태입니다.

[현장녹취] 인근 주민
"CCTV를 단다고 하면 주변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아이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으니까 (설치해야 합니다)"

오산지역 전체 초등학교 25곳 가운데 32%인 17곳은
과속단속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상황.

1대당 수천만원의 설치비가 소요되는 만큼 예산 문제가 가장
큽니다.

[인터뷰] 오산시 관계자 (음성변조)
"한꺼번에 하기에는 예산이 많이 들다보니까
매년 내려오는 예산에 맞춰서 필요한 곳을 우선적으로 선정을
해서 그곳부터 설치를 해 나가고 있어요."

오산시는 올해 하반기 중으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산시의 계획대로라면
예산 확보와 장비 설치까지 수개월을 기다려야 하는 만큼
어린이들의 교통안전은 여전히 자유로울 수 없어 보입니다.

B tv 뉴스 조윤주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