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다음 달부터 미세먼지 집중 단속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2005년 이전 형식의 경유차는 수도권 내에 운행이 제한되고
각종 건설 현장이나 공장에 대한 단속도 강화됩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도가 미세먼지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다음 달부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노후 경유차와 중장비의 경우, 당장 12월 1일부터 운행이
제한됩니다.
경기도는 2005년 이전에 생산된 경유차는 주말과 공휴일,
밤 9시에서 새벽 6시 전까지만 수도권 운행을 허용하고
그 외 시간에 운행하다 단속될 경우,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단 생업 등을 고려해 매연 저감장치 부착을 신청했을 경우,
단속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밝혔습니다.

-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
"저감장치를 부착하기 위해서 신청해놓으면 내년 3월까지는
일단 단속에서 유예된다는 말씀드리겠습니다."

백화점 등 대형 상업용 건물이 자발적으로 차량 2부제를 실시할 경우,
교통 유발 부담금을 40% 감면해 민간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공장 등 각종 사업장의 미세먼지 단속을 강화하고
제조 시설과 주택이 인접한 오산시 오산동 등 8곳을
특별 관리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사업장 특히 아파트 건설이라든지 다량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사업장에 대해선 특별 점검 조치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한편 단속 대상인 5등급 이상 경유차는 경기도 내에 15만
2천여 대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도는 차를 조기 폐차할 경우, 30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친환경차로 구매할 경우, 200만 원을 추가 지원해
차량 교체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B tv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김길정]

#경유차 #미세먼지 #5등급 #아파트_공사장
#오산시 #오산동 #계절관리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