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교육청이 올해 4분기부터 고등학교 1학년의 무상교육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내년 시행할 예정이었지만 경기도의회의 요청이 잇따르면서
일정을 변경한 건데요.
도교육청은 예산 문제가 큰 상황이라며 정부의 추가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김성원 기자입니다.

경기도교육청이 올해 4분기부터 고등학교 1학년의 무상교육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도교육청은 예산 문제 등으로 내년부터 시행하려 했지만
경기도의회의 간곡한 요청이 있어 수용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내 고1 11만 5천여 명이 4분기부터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 구입비 등을 지원받게 됩니다.

도교육청은 무상교육에 필요한 총 예산은 총 402억 5천만원 가량으로

현재 코로나19로 사용하지 못한 축제나 행사 등의 경비를
최대한 조정해 4분기 무상교육 재원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정부로부터 받는 학생
한 명당 지원금이 기본적으로 전국 평균에도 못미치는 상황이라며

경기지역 학생 규모에 맞는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현장씽크] 이재정/경기도교육감
"간단히 말하면 다른 시·도가 (학생 한 명당 받는 지원금이)
1천만 원정도에 비해서 우리가 740만 원정도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어려움이 사실 있습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코로나19로 국내외 세수가 감소해
현재 정부로부터 교부금 4219억 원, 경기도청으로부터 48억 원
감액 통보를 받은 상황입니다.

Btv 김성원입니다.

#경기도교육청 #고1 #무상교육_시행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