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수원에서 생활 쓰레기를 담는 종량제봉투는
100ℓ 크기까지 판매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더는 100ℓ짜리 봉투를
수원 시내에서 볼 수 없게 됐습니다.

종량제 봉투 수거 운반 과정에 안전을 위한 결정인데,
시민들의 동참도 중요합니다.

김효승 기자의 보도입니다.

수원 인계동 골목마다 쓰레기가 가득 쌓여있습니다.
음식점이 몰려 있는 구간에선
특히나 큰 봉투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40kg에 육박하는 100ℓ 종량제봉투.

테이프를 붙여 용량을 늘리는 이들도 있다 보니
수거하는 이들의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최희원 / 수원시 환경관리원
"음식물이라든지 무거운 쓰레기를 넣는 경우가 많아요. 부피도 크고
무게도 무겁다 보니 허리나 무릎, 어깨 이런 곳에
무리가 많이 옵니다."

이에 수원시가 100ℓ 쓰레기 종량제봉투를 없애기로 했습니다.

이달부터 100ℓ짜리 쓰레기봉투 제작이 중단돼,
현재 판매 중인 봉투까지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겁니다.

대신 75ℓ 봉투를 새로 만들고, 무게도 낮추도록 규정했습니다.

이달 초 통과된 수원시 조례엔,
75ℓ 종량제봉투의 무게를 19kg 이하로
배출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다만 봉투 규격 조정이 제대로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분리수거를 제대로 하고 정해진 양만큼만 담는 게
중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인터뷰] 신동호 / 수원시 인계동 식당 운영
"아무래도 사이즈가 작은 게 오래 두지 않으니 지저분하지
않고,미화원들이 일하시기에도 무겁지 않으니까…."

수원시는 새로 만들어지는 75ℓ 종량제 쓰레기봉투를
오는 19일부터 판매한다는 계획입니다.

Btv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노영훈 기자]

#종량제쓰레기봉투 #100리터쓰레기봉투 #75리터쓰레기봉투
#분리배출 #환경관리원 #SK브로드밴드수원방송 #김효승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