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화성시의 시민 야간 도보 순찰 사업을 두고 예산 낭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화성시의회는 참여자들이 실제 치안 활동을 제대로 하고 있지
않고 있다며 사업 규모를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성원 기자입니다.

화성시는 지난해부터 지역 치안 활동의 일환으로 시민 야간
도보 순찰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45세에서 65세 사이의 중장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취지로 현재까지 23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화성시의회에선 예산만 소비되는 의미 없는 사업이라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작년 한 해 신고건수는 292건으로 실적이 없는 날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창현/화성시의회 의원
"활동 일지를 명확하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몇 km를 야간
도보 순찰을 했는지 안전 점검을 했는지 이런 내용은 꼭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어르신들의 걷기 운동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말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신미숙/화성시의회 의원
"아무런 제재도 안 하고 아무런 말도 안 하고 그냥 다니세요.
그런데도 예산이 집행되고 있거든요. 그러 부분을 시민들이 봤을 때..."

화성시는 올해 야간 도보 순찰 사업 예산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린 상황.

의원들 사이에서는 해당 사업의 규모를 줄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화성시는 일자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장년층을
위한 사업임을 강조했습니다.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선 주기적으로 교육을 진행해 예방활동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화성시는 야간 도보순찰 사업에 지난해 4억 6천만원을
사용했고 올해는 12억 1천 5백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경기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임지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