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지난 주말(28일)부터
경기지역 버스요금이 인상됐습니다.
서울버스와 경기버스가 함께 운행하는
안양과 군포, 의왕과, 과천지역에서는
버스 업체와 승객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는데요
그 이유를 이제문 기자가 설명합니다.

[리포트]

지난 28일부터
경기지역 버스요금이 인상됐습니다.

시내버스는 200원,
좌석버스는 400원,
직행 좌석형 버스와 경기순환버스도
400원에서 450원이 올랐습니다.

경기도는 요금인상의 이유를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버스기사의 노동시간 준수와 충원 등
운수 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이
필요하기 때문이라 밝혔습니다.

그러나 서울과 인천의 경우는
요금을 인상하지 않은 상황.

경기도 버스와 서울시 버스가 함께 운행하는
안양과 군포, 의왕과 과천 지역에서는
어떤 버스를 탑승하느냐에 따라
요금이 달라지는 기 현상이 발생합니다.

예를 들어, 안양시 만안구청에서 안양 일번가를 갈 때
서울 시내버스를 타면 1,200원을 내지만
경기 시내버스를 타면 인상된 1,450원을 내야 합니다.

250원의 차이가 나는 겁니다.

이 때문인지 같은 구간을 갈 때
서울버스를 골라 타는 승객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버스 승객
"서울버스는 좀 싸고 경기도 버스는 좀 비싸고.
(소비자 입장에서 어떤 차 타세요?) 서울차 타지요.
50원이라도 싼 차."

경기지역 버스운송 업체는 난감하다는 입장입니다.

요금을 인상했지만 그 효과가 나타날지 의문이라는 겁니다.

[전화인터뷰] 경기지역 버스 업체 관계자 (음성변조)
"서울노선이 차량 대수가 많고 배차 간격도 짧아 안양시 버
스보다 자주 다닙니다. 1~2분만 더 기다리면 서울 버스
타지 250원 왔다 갔다 왕복 500원이 더 싼데..."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서울과 인천 같이 버스 업체의 손실을
지방정부가 보존해주는 준공영제 도입이 필요하지만
쉽지 않다는 게 경기도의 입장입니다.

[전화인터뷰] 경기도 관계자 (음성변조)
"경기도는 차량이 1만대이고 장거리를 운행하고 운송수지는
서울보다 훨씬 안 좋은 상황이기 때문에 동일한 방식의 준공
영제를 하면 예산이 얼마가 들지 추정하기 힘든 정도이기 때문에"

서울과 인천의 버스요금이 인상되지 않는 한,
인접한 경기지역 버스 업체들의 경쟁력은
뒤떨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취재 : 김호석

#티브로드abc #뉴스창 #위클리abc #이제문기자
#안양리포트 #이제문기자 #버스요금인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