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월곶-판교 간 전철 노선에
안양시 석수동에 만안역을 설치하는 협약체결안을
안양시의회가 통과 시켰습니다.
의결 과정에서 혼선을 빚어
후유증이 예상됩니다.
이제문 기자 입니다.


[리포트]

시흥 월곶에서 성남 판교를 잇는
월곶-판교 간 전철 사업.

안양은 KTX광명역에서 석수전화국 사거리,
벽산사거리를 지나
종합운동장과 인덕원을 통과하는 것으로 계획이 잡혔습니다.

만안구에는 석수전화국 사거리와 벽산사거리에
동안구에는 종합운동장 사거리와 인덕원에 역이 생깁니다.

석수전화국 사거리에 가칭 만안역을 만들기 위해서는
안양시가 1,308억원을 부담하는 내용의 협약을
국토부와 체결해야 합니다.

그 전에 안양시의회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이를 두고 박달동 주민들이
기존의 노선을 수정해서
박달삼거리역을 만들어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계획 당시에는 박달테크노벨리 사업 계획이 반영되지 않았고
노선을 변경하면 오히려 사업비가 절감된다는 주장입니다.

한 차례 보류됐던 협약 체결 동의안은
표결 끝에 안양시의회를 통과했습니다.

[현장음] 김선화 (안양시의회 의장)
"월곶 판교 복선전철 가칭 만안역 신설 등 사업시행협약 체결
동의안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그러나 의회를 찾은 박달동 주민들은
의결 과정에 문제가 있다며 무효를 주장했습니다.


표결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회의에 혼선이 생겼는데
동의안 처리에 반대하는 박달동 주민들은
의도적으로 동의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꼼수였다고 반발했습니다.

[인터뷰] 한이덕 (박달삼거리역 추진위원장)
"오늘 결론은 부결입니다. 그런데 그것을 의장 권한을 남용해서
다시 회유해서 진행하는 있어서는 안될 횡포를 부리고 있습니다."

가칭 만안역 신설 계획의 확정을 요구하며
박달동 주민들과 갈등을 빚었던 석수동 주민들은
이번 동의안 처리로 갈등이 일단락 되기를 희망했습니다.

[인터뷰] 박흥태 (석수2동 주민자치위원장)
"먼저 석수동이 됐다는데 대해서 반가운 일이지만
박달동도 낙후됐고 혐오시설이 많아서 박달도 돼야 하는데
인천-안양선도 개설이 된다고 하니까 더욱 더 협조해주고"

가칭 만안역 신설을 위한 협약체결 동의안이
안양시의회를 통과하긴 했지만
매끄럽지 못했던 의결 과정에 대해
박달동 주민들의 불신이 커지면서
후유증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취재 : 이지원

#티브로드abc #뉴스창 #위클리abc #안양리포트 #이제
문기자 #월곶판교전철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