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양시가 노동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노동인권센터를 설립합니다.

사단법인 형태로 올해 안에 출범하고 내년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인데요.

첫 발은 노동자들의 일하는 환경이 어떤지 실태조사부터 진행
할 예정입니다. 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비정규직과 영세사업자, 플랫폼노동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안양시 노동인권센터가 설립됩니다.

시 산하기관으로서 사단법인 형태로 출범하는 노동인권센터는
올해 안에 법인 설립을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중 문을 열
예정입니다.

[배진성 / 안양시 노동인권센터 설립 추진 TF팀장]
"안양시내에 조직을 만드는 것 자체가 수월하지 않고 너무
적은 인원 갖고는 활동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좀 더 전문성과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사단법인으로 운영하게 됐습니다."

노동인권센터는 앞으로 노동자와 사용자 간의 분쟁 조정 등
노동 취약계층을 위해 활동하게 됩니다.

[손영태 / 안양시 노동인권센터 설립 추진 TF]
"지방정부의 역할이 필요하다 노동자들에 대한 어떤 지원과
어떤 협력들이 필요할까 했던 부분이 안양시에 이제 제가 보기엔
처음으로 지방자치단체로 봐서는 처음으로 사단법인으로
운영해서..."

우선 문을 열면 곧바로 노동인권 실태조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조사결과를 토대로 노동인권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노동인권과
근로복지를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배진성 / 안양시 노동인권센터 설립 추진 TF 팀장]
"노동환경이 어떻게 보면 과거보다 더 좋아졌다라고 할 수
없이 더 열악해졌거든요. 삶의 질을 향상시키면서 살 수 있는
그런 방향으로의 지원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그런 부분을 좀 더 생각을 해서 노동자들의
인권을 우선시하는 그런 사단법인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안양시는 법인 설립이 마무리되면 노동자들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센터가 들어설 장소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B tv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지준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