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코로나19로 영업을 못하고 있는 유흥업소 등에 안양시가 생계 지원금을 지급합니다.

위축된 상권을 살리기 위해 주요 상권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도
실시하고 있는데요.

안양시는 조사 내용을 중장기 상권 정책을 수립하는데 활용할예정입니다.

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코로나19로 영업에 제한을 받고 있는 상인들.

안양시는 우선 코로나19로 영업에 지장을 받고 있는
집합금지 업소에 100만원씩을 지급합니다.

지난해 5월부터 이달 14일까지
사실상 영업이 중단된 유흥업소와
단란주점 등 421개 업소가 대상입니다.

대상 업소는 오는 29일까지
신청해야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와함께 안양시는 지역 상권의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실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대상은 전통시장 5곳·상점가 5곳과
농수산물시장과 아크로타워, 비산골 음식문화특화거리,
동편마을 카페거리, 삼막 맛거리촌 등 골목상권 14곳도 포함됐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상인회 정보나 시장 관리자 현황 등 기초조
사와 함께 사업 현황과 화재시설 상태 등도 조사합니다.

상권 분석에서 가장 중요한 사업체 운영 형태와 매출액 규모,
임대료나 권리금, 부채 비율은 물론 보험 가입 여부와
애로사항, 정부 지원에 대한 만족도 조사도 함께 실시합니다.


안양시 상권 실태 조사는 오는 12월까지
질문지 배부와 현장방문으로 진행되며,
결과는 시청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입니다.

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상권별 특성을 파악해
중장기 상권정책을 수립할 계획입니다.

B tv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김영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