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8.4 부동산 대책으로 시끄러웠던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주택건설 문제가 지난달 일단락 됐죠.

국토교통부가 후속 조치로 대체부지를 찾고 있는데요.

과천지구는 확정됐지만 나머지 개발지역은 다음달 중에 발표할
예정인데 어디로 정해질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8.4 부동산 대책으로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지에 주택 4천300세대를 짓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과천 시민은 반발했고,
김종천 시장 주민소환까지 진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지난달 4일 정부는 당정협의회를 거쳐 정부과천
청사 유휴지 주택건설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대신 과천지구 등 두 곳에 주택을
나눠 짓는 것으로 변경했습니다.

[김종천 / 과천시장(지난달 4일)]
"오늘(6월 4일)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거쳐
과천청사 일대에 주택을 공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과천지구 등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지역에 3천여 호,
시가화 예정지역을신규 택지로 지정하여
1천300여 호를 건설하는 것으로 협의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인 과천지구에
3천세대를 건설할 예정입니다.

기업이나 연구소 등이 들어올 수 있는 자족용지의
용도를 바꿔 주택을 지을 계획입니다.

나머지 1천300세대는 또 다른 지역에 들어서는데
국토교통부는 다음달 중에 대상지역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현재 진행중인 지식정보타운과 3기 신도시인 과천지구와의
연계 개발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인근 지역이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따라서 어느 지역이 대체지로 결정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김영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