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양시가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산불 감시에도 드론을 투입할 계획인데요.

드론으로 안내방송도 하고 불도 끈다고 합니다. 시연회장에
이창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드론을 이용한 산불감시 시연회장.

대형 드론 두 대가 공중으로 띄워 졌습니다.

[황성일 / (주)네온테크 대표이사]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리는 이 시스템은 테더 드론 그 다음에
관제차량 그 다음에 정찰드론 그 다음에 산불을 끌 수 있는
소호탄 투하 이런 종합적인 시스템을..."

드론이 촬영한 영상은 곧바로 모니터에 나타납니다.

또 하나의 드론은 산불진화용으로 불이 난 곳에 소화분말이
담긴 소화탄을 투척합니다.

안양시가 드론을 이용한 산불 감시 진화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조상식 / 안양시 녹지과장]
"사전에 산불 예방 홍보와 신속한 조기발견 및 진화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우리 시에서는 전국 최초로 IT기술을 활용한
산불 감시 진화 시스템을 구축하여 산불 초동 진화체계를
확립하고자 최첨단 시스템을 구축한 사업으로써..."

산불감시에 투입하는 드론은 유선 드론과 무선 드론 이렇게
두 대입니다.

유선으로 전기를 공급받는 테더 드론은 100m 높이에 고정 돼
24시간 감시할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40분 동안 공중에 머물 수 있는 충전용 무선 정찰 드론은
시속 60km의 속도로 10km까지 자유 비행이 가능합니다.

촬영한 영상을 LTE 통신망으로 실시간 전송하고, 스피커가
장착돼 대피 등의 안내방송도 할 수 있습니다.

[최대호 / 안양시장]
"수도권의 많은 인구가 우리 시 관할구역 산을 이용하고 있어
산불발생 위험도가 매우 높은 편이고 관악산의 경우는 암석이 많아서
산불 예방 및 진화에 어려움이 대단히 많습니다.
산불을 보다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과거보다 빠르게 진화하는
시스템 개발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그러나 소화탄 투척시 분말이 바람에 퍼지거나
안내방송 음성이 낮은 점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됐습니다.

안양시는 부족한 점을 보완해 실제 상황에 맞춘 완벽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한편 지난해 안양에서는 4건의 산불이 발생해 0.82ha의
산림이 훼손됐습니다. B tv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이준영

#안양시 #산불 #사물인터넷 #소화탄 #시연 #진화 #시스템 #개발 #드론 #이창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