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최근 전동킥보드 사고가 부쩍 늘었습니다.
보호장구 없이 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사망사고로 이어지기 쉬운데요.
모두의 안전을 위해
전동킥보드 이용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관리부서가 제각각이라 단속과 계도가 쉽지 않습니다.
권예솔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동킥보드 한 대가
사람들을 피해 가며 횡단보도를 건넙니다.

속도를 늦추는가 싶더니
이내 빠르게 골목으로 사라졌습니다.

최근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가 활발해지면서
이용자도 크게 늘었습니다.

[인터뷰] 군포시민 (음성변조)
“ 그냥 타고 돌아다니기 편하니까 타요.
대신에 안전하게 타야 하는 건 맞죠.
가격도 그렇게 비싼 편도 아니고... ”

킥보드 이용자 증가와 함께
보행자와의 갈등도 깊어졌습니다.

도로 구분 없이 빠르게 달리는 데다
전동킥보드 주차구역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아
여기 저기 버려진 듯 보이는 킥보드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군포시민 (음성변조)
“ 뒤에서 오면 부딪히진 않을까 아무래도 그 부분이 걱정입니다.”

현행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자전거도로와 보도는
각각 반드시 자전거와 보행자만 통행할 수 있도록 규정돼있습니다.

즉 두 가지 범주에 모두 포함되지 않는 전동킥보드는
도로주행이 원칙인 겁니다.

만약 보도나 자전거도로에서 주행했다면
이는 '도로교통법 위반'에 해당됩니다.

하지만 누구도 제대로된 단속에 나선 경우는 없습니다.

전동킥보드를 보도에서 타거나
이용자가 안전모를 쓰지 않는 경우는
도로교통법이 적용돼 경찰이 단속을 나서야 하고
무단으로 장시간 방치된 킥보드는
도로법에 따라 시나 구청이 관리합니다.

이처럼 관리부서가 제각각이라
점검이나 단속이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군포시의 경우 급한 대로
업체에 장시간 방치된 전동킥보드를 수거하도록
권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계속해서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안전과 주정차 문제 등을 해결할
묘안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Btv 뉴스 권예솔입니다.

영상취재 : 김호석

#SK브로드밴드 #abc방송 #권예솔기자 #전동킥보드
#공유킥보드 #도로교통법 #도로법 #관리제각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