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정부가 4년 만에 분양가 상한제를 부활시키면서
광명시도 직격탄을 맞게 됐습니다.
지역 전반 진행중인 재건축과 뉴타운 사업이
지연되거나 공급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집값 과열을 막기 위한 조치로
지난해 9·13 대책을 시행한지 1년 만에
더 강력한 규제인 '분양가 상한제' 를 공식화했습니다.

상한제가 적용되는 지역은 투기과열지구로
분양 전 단계의 모든 재건축 단지가 적용 대상인데,
광명시도 이에 해당됩니다.

이에 따라 철산동과 하안동 등 대규모 재건축이 예정된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재건축이 예정된 아파트 주민들은 기대가 우려로 바뀌었습니다.

[인터뷰] 신재석 (광명 철산13단지 주민)
"재건축을 앞둔 단지들은 주춤할 것인데 재건축을 앞둔 노후
아파트에서 사는 주민들한테 꿈과 희망을 모조리
짓밟는 그런..."

부동산 전문가들은 "분양가가 내려가고 전매제한이 강화되면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수익성이 떨어지면서 조합원의 추가분담
금이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동안 건설사가 주변시세와 비교해 임의로 분양가를 정해왔지
만 앞으로는 정부가 땅값과 건축비 원가를 기준으로 상한선을
정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분양가가 최대 30~40%까지 낮아질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최보경 (공인중개사)
"주변 시세에 맞춰서 낮추라고 한다면 건설사 마진이 빠지거나
건축비가 빠지든지 해야 됩니다. 토지비는 빠질 수가 없어요.
그러면 좋은 아파트 가려고 생각했는데 건축비를 낮춘다면
부실시공 나오는 거 아니냐, 그렇게 되면 건설사는
그러면 조합원들이 추가로 부담을..."

광명시의 경우 철산동 재건축 단지와 8곳의 뉴타운 구역은
분양가 상한제의 적용을 받게 됩니다.

시 전반에 걸쳐 진행되는 재건축, 뉴타운 사업이 지연되거나
공급이 위축될 수 있을 것이란 우려가 나오는 까닭입니다.

[인터뷰] 최보경 (공인중개사)
"만약에 철산8,9,10,11단지 처럼 아직 입주자모집공고
를 하지 못한 단지는 사업이 지연이 되거나 뉴타운 재개발
지역도 굉장히 혼란스런 분위기예요. 과연 이 사업을 멈추지
못하고 밀고 갈 것이냐..."

무주택 서민들을 위해 주택 시장을 안정화 하겠다는 분양가 상한제.

광명시 전역에서 진행되는 재건축 사업이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 속에 부동산 시장 위축에 대한 긴장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김상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