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사업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4개 단지 가운데 지난 12월 일반산업단지가 경기도의 승인
을 받은데 이어 도시첨단산업단지가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명시흥 테크노밸리를 구성하는 4개 단지 가운데 하나인
도시첨단산업단지는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동 일대
49만 4천㎡ 부지에 조성됩니다.

이 일대는 과밀억제권역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하면서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전화인터뷰] 이재영 (경기도 공공택지과장)
"수도권 정비위원회 심의가 통과가 된 거는 첨단산업단지가
지정되기 위한 거의 마지막 관문이거든요. 경기도에서 승인이
되면 보상절차가 이루어지고 사업이 착수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이 되는 거죠."

첨단산업단지에는 지식기반 서비스업과 첨단 제조업 등
미래형 유망산업은 물론 기계와 자동차 부품 등
지역 기반 산업이 집약됩니다.

경기도는 첨단산업단지 조성으로 광명시와 시흥시
지역 내 산재하는 영세기업이 스마트 공장으로 변모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를 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전화인터뷰] 이재영 (경기도 공공택지과장)
"공장들을 고도화시키고 스마트화시키는 그런 역할을 하도록
우리가 경기도시공사에서 공공지원센터를 설치를 해서
스마트화할 수 있는 여러가지 연구R&D 기능을 넣어서..."

또, 첨단산업단지 내에 공공임대단지를 조성해
저렴한 임대료로 창업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경기도는 첨단산업단지가 조성되면 수도권 서남부를 대표하는
디지털첨단산업의 핵심거점 역할은 물론
4만여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이락균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