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어제(29일) 광명시에 있는 한 아파트 주변
등산로 입구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의 가해자는
조현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피해 여성은 올해 초에도 "김 씨가 미행한다"며
경찰에 신고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명시 하안동의 도덕산 등산로 입구.

29일 오후 2시 15분 쯤 64살 남성 김모 씨가
이웃 주민인 68살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했습니다.

[스탠드업] 조윤주 기자 (yjcho@tbroad.com)
"사건이 일어난 곳은 도덕산 등산로 입구입니다.
주택가와 인접해 평소 등산객들이 많이 다니는 곳입니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수년 전 피해 여성의 옆집에 살았고,
최근 피해 여성이 사는 동으로 다시 이사를 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웃 주민들은 평소 김 씨와 피해 여성이
자주 싸우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합니다.

[인터뷰] 아파트 주민
"둘이 기를 쓰고 싸웠대.
싸우는 이유가 뭔지는 모르겠고
엄청 싸웠는데 그 아저씨가 (옆집 살다가)
15층으로 (이사해) 올라갔어."

경찰은 김씨가 2016년
조현병 치료를 받은 이력이 확인됨에 따라
조현병으로 인한 우발적 범행으로 보고 수사중입니다.

피해 여성은 올해 초에도 "김 씨가 미행한다"며
경찰에 신고했지만 당시 출동한 경찰은 김 씨가
'쫓아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부인해
김씨를 입건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광명경찰서 형사과장
"정확하게 진술은 안 하는데
(피해 여성이) 나쁘게 하고 그랬다
평소에 감정이 안 좋았던 게 있었나 봐요.
조현병이 있어요. 치료받은 전력이 있어요.
일단은 한번 받은 기록이 있는데
나머지는 확인 중에 있습니다."

대낮의 칼부림으로 평화롭던 아파트 주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웃 주민들은 피해 여성이
평소 조용하고 온화한 성격이었다며
안타까워 합니다.

[인터뷰] 이웃 주민
"그 아줌마 착한 아줌마예요. 말도 크게 안 해.
걸음도 크게 안 걸어. 세상 착한 아줌마예요."

[인터뷰] 이웃 주민
"큰 소리도 한번 안 내셨어요.
얘기하는 것도 조곤조곤하게 얘기하시지.
(혹시 그 남자분은 보셨나요?) 몰라요.
오셔서도 그런 얘기 전혀 안 하셨으니까..."

경찰은 김 씨에 대해 살인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최순호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