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정부가 광명 하안2지구를 공공택지로 지정한 이후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데요.
25일 열린 광명시의회 시정질문에서는
하안2지구 공공택지지정을 철회하고
특별관리지역으로 통합해 개발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토부의 하안2지구 지정에 따른 출구 전략으로
하안2지구를 특별관리지역으로 이전해
개발해야한다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25일 열린 광명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안성환 의원은
대규모 개발이 추진중인 특별관리지역에
5천4백 세대 하안지구를 이전시킬 수 있는
통합방식의 개발을 제안했습니다.

[인터뷰] 안성환 (광명시의회 의원)
"남아있는 광명시 땅 247만평을 각 마을별로 개발하게 되면
광명시는 향후 발전할 수 있는 토지가 없습니다.
따라서 한 쪽으로 몰아서 통합개발을 통해서
토지이용을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특별관리지역 개발 계획은
소규모 단위로 9개 단지를 만드는 환지 방식의 개발인만큼
난개발로 사업성이 떨어지고
기반시설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것이란 주장입니다.

[인터뷰] 안성환 (광명시의회 의원)
"난개발을 유도하고 개별 개발을 통해서
소규모로 기반 시설이 곤란하고
상하수도, 학교, 연계시설이 단절됩니다.
또한 통합하수처리장, 배수지 등의 설치 여력이 없고
목감천 치수대책 마련 부분도 장애 요인이 됩니다."

이에 대해 광명시는
환지방식의 개발이 이미 추진 중인 만큼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박찬호 (광명시 융복합도시개발사업단장)
"환지방식의 도시개발사업을 이미 LH로 요청한 상태이고
그 외의 취락도 동의서를 징구 중인 실정을 고려할 때
시에서 일방적으로 통합개발을 추진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

다만, 국토부가 광명시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하안2지구를 공공택지지구로 지정한 것에 대해서는
강력한 철회 요구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인터뷰] 박승원 (광명시장)
"정부의 청년주택과 신혼부부 주택 등 공공임대주택 정책방향
에 대해서는 동의하나 지자체와 충분한 논의없이 밀어부치시기
개발은 중단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광명시는 현재 특별관리지역 특성화 방안 계획 수립 용역이
진행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는대로 경기도, 국토부와 협의해
하안2지구 출구 전략도 모색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최순호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