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맨트>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지
4년이 지났습니다.
희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안산시는
여전히 그 고통이 치유되지 않고 있는데요
12일, 제8대 안산시의회 첫 시정질의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공원을
찬반투표로 결정하자는 주장이 제기돼
거센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심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화섭 안산시장은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희생자의 추모공원를 설치 하는 것과 관련해
주민투표를 실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안산시의회 이진분 의원은 12일,
제8대 의회 개원후 첫 시정질의에서
"세월호 희생자 봉안시설로 지정한 화랑유원지에 대해
주민 찬반투표를 통해 결정하자"며
주민투표 실시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이진분 안산시의원
"앞으로 발생될 수 있는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 하기 위해
후보시절 약속하신 것 처럼 안산시민의 뜻을 듣는 시민투료를
실시해 안산시장으로서 약속을 지켜야 할 것입니다"

이의원은" 지난 민선 6기 제종길시장이 시민의 휴식공간인
화랑유원지를 일방적으로 추모시설로 발표해 주민간의 갈등이
유발됐다며 투표를 통한 장소 결정을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답변에 나선 윤시장은
'세월호 관련 추모시설 문제는 국무총리실에 설치된 지원추모
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통해 확정된 사안이기에
주민투표를 통해 장소를 변경할 수 없다는 뜻으로
이의원의 주민투표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녹취> 윤화섭 안산시장
"(세월호 특별법)제37조에 따라 국무총리실에 설치된 지원
추모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통해 확정된 사안입니다.
주민특별법 제7조 제2항 2호 규정에 따라 국가사무에 따른
사안으로 국민투료 대상이 아니다"

윤시장의 이같은 답변에
방청석을 지키고 있던 일부 시민들은
윤시장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10여분 동안 거세게 항의했고 이로인해
회의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원활한 의사진행을 위해 수습에 나선 김동규의장이
퇴장명령을 발령했고 이에 따라
방청석에서 나온 주민들은 회의장 앞에서
시장퇴진을 외치며 농성을 이어갔습니다.

한편, 지난 2월 당시 제종길 시장이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안산추모공원을 건립하겠다' 고 밝힌 이후
안산지역은 찬반 논란으로 주민들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윤시장도 후보 시절,
"현재 안산시민의 찬반 의견이 다양하게 표출되고 있는 만큼
시장에 당선되면 안산시장으로서
안산시민의 뜻을 따르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심재홉니다.


영상취재 : 이락균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