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최근 국토부가 광명 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에 대한
실시계획을 승인한 것과 관련해
다시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광명시를 비롯한 4개 자치단체는
주민들의 요구를 담은 공동건의문을 채택했고
공동대책위원회도 반발 수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명· 서울 민자고속도로 계획에 대해
광명시를 비롯한 4개 자치단체가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광명시는 지난 30일
부천시와 서울 강서구, 구로구 등 4개 자치단체와
'광명· 서울 민자고속도로 실시계획' 재검토 내용이 담긴
공동 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가 지자체와 주민들 의견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실시계획을 승인 고시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는
설명입니다.

[전화인터뷰] 광명시 관계자
"예전 국토부 차관이 우리 시와 협의하고 한다고 승인을
한다고 했는데 4개 시를 승인을 갑자기 내주다 보니까
4개 시와 단합을 하게 된 겁니다."

4개 지자체 지역 주민들이 주축이 된 공동대책위원회도
민자도로 계획 승인에 대해 반발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대책위는, 광명·서울 민자도로가 도시기능을 마비시키고
생태환경을 단절시켜, 주거환경에 미치는 피해가 크다며
우려 사항을 꾸준히 지적해왔습니다.

[인터뷰] 강선임 (서울시 구로구)
"구로 주민들이 살고 있는 곳을 관통하는 것으로 계획이
여전히 돼 있는 상황인 거예요.
근데 이 건에 대한 가장 큰 발파에 관한 영향 평가가 빠져있고요.
다른 사전 영향 평가나 이런 것에 대해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인터뷰] 차성미 (광명시 광명동)
"산 중턱까지도 높게 올라가거든요. 그 도로가.
그래서 그걸로 인해 생태가 완전 파괴가 되는 부분들이
전혀 거론되지가 않는 겁니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사업추진을 강행했다며,
이번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승봉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공동대책위)
"협의를 했다고 하는데 협의됐다는 것은 저희는
인정할 수 없어서 이 문제에 대해 끝까지 투쟁할 거고요.
4개 지자체와는 공동대책 활동들을 저희가 준비해서
더 강력한 투쟁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해당 지자체를 통해 조만간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습니다.

[스탠드업] 조윤주 기자 (yjcho@tbroad.com)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공동대책위원회는
실시계획 변경 요구를 위한 강력한 반발
움직임에 나설 방침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이락균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