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광명시가 뉴타운10구역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했습니다.
찬성 주민들의 투표율이 50%를 넘으면서
결국 사업은 계속해서 추진될 전망입니다.
그런데, 반대 주민들은 투표 과정의 불법 의혹을 주장하며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찬성 주민들과 반대 주민들의 갈등으로
사업이 지연돼 온 광명뉴타운 10구역.

주민 반발이 거세지면서 광명시는
지난 12월부터 1월 15일까지
주민 투표를 다시 실시했습니다.

전체 조합원의 86%인 453명이 투표를 했고
60.9%가 사업 추진에 찬성했습니다.

광명시 정비구역 등 해제 기준에 따라
뉴타운 사업 찬성자가 50% 미만일 경우 해제되는데
50%를 넘으면서 사업은 당초 계획대로 추진됩니다.

[인터뷰] 서환승 (광명시 도시재생과)
"광명시 정비구역 등의 해제 기준에 따라서
우편 투표 결과가 찬성이 50% 이상이 넘었기 때문에
사업은 진행되는 것으로 결정됐습니다."

하지만, 반대 주민들은 투표 시작부터
조합 측의 부정선거가 이뤄졌다며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대 측 조합원들은 이번 투표의 공정성 여부를
법원의 판단에 맡기겠다며 무효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허강도 (뉴타운 반대 주민)
"건설사나 조합에서 OS요원을 보내서 가정 방문을 하면서
그 어려운 사람들한테 어떤 설득과 유혹을 했는지
그러한 행위로 투표를 실시한 데 대해서는 우리는 절대 승복
할 마음의 여유가 없어요."

하지만, 조합 측은 위법행위는 없었다며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유창시 (광명뉴타운10구역 조합장)
"3월 중순쯤 되면 조합원 분양신청을 받게 되겠습니다.
일부 반대하시는 조합원들도 조합원이 아닌 게 아니고
똑같은 조합원이기 때문에 같이 협력을 해서..."

아파트 1천여 세대 건설을 계획하고 있는
광명 뉴타운 10구역은 사업시행인가를 받고
현재 감정평가 단계에 있습니다.

[스탠드업] 조윤주 기자 (yjcho@tbroad.com)
"반대 조합원들이 투표 과정의 부당함을 호소하는 가운데
사업 추진이 원활하게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