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에너지절약마을만들기를 선도해 온 안산시가
2030 에너지 비전을 선포하면서
전환점을 맞게 됐습니다.
에너지 절약에서 에너지 전환과 자립으로
패러다임을 바꿀 때가 됐다는 분석입니다.
이제문 기자 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7년부터,
공동주택 불끄기 캠페인으로 본격화된
안산의 에너지절약마을만들기운동.

시민단체와 지역주민이 하나가 돼
가정에서 낭비되는 에너지를 지단, 절약하고
아파트 베란다 태양광발전소 보급에 나서는 등
지난 10년 간 큰 성과를 거뒀습니다.

이같은 시민사회의 노력은
2030년까지 전력자립도를 200%까지 올리고
신재생에너지의 비율을 30%까지 확대한다는
안산시의 2030 에너지 비전과 맥을 함께 합니다.

[현장녹취] 제종길 (안산시장/2015년 12월)
"원전 하나 책임을 지면 우리가 원전으로부터
불안한 마음을 해결하고 원전이 갖고 있는
엄청난 재정적 소요도 줄일 수 있어서
국가 재정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봅니다."

이같은 목표를 이루어내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머리를 맞대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안산시는 대부도를 에너지타운으로 조성하고
경기도 최초로 에너지교육과 체험,
관광상품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칭 안산에코센터를 만들겠다는 계획입니다.

[현장녹취] 백현숙 (안산시 녹색에너지과)
"건물 자체가 전혀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게 해고
주변에 태양광, 풍력, 지열을 설치해서
에너지 생산에서 판매까지 할 수 있도록"

지난 10년의 에너지절약마을만들기 활동은
시민단체가 감당하기 어려울만큼
시민 참여가 확대된 것은 긍정적이란 평가입니다.

하지만 최근들어 민관 협력체계가 약화되고
주민참여가 축소된 것은 아쉽다는 지적입니다.

또한 더 이상 에너지 절약에 그칠 것이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더 확대해
에너지 전환으로 활동방향을 바꿔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현장녹취] 유미화 (안산녹색소비자연대 사무처장)
"대표적인 도시가 어디가 될 것인가?
안산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절약을 넘어서 이제는 전환으로
가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같은 안산시와 시민사회의 변화의 움직임은
원전은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정부의 에너지정책과도 부합한다는 설명입니다.

따라서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지역 에너지 분권을 준비하고
시민사회와 에너지 전환 네트워크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현장녹취]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연구원)
"자기들 급하니까 빨리 도움을 필요로 해서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방식으로는 곤란하다. 도움을 원한다면
권한과 예산과 인력도 나눠 주어야지 지자체가
이 일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이다."

에너지 절약마을 만들기 10년.
이제 에너지 전환의 시기를 맞게 된
안산의 에너지 시민운동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됩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취재 : 이락균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