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된장과 고추장, 간장 등 우리의 전통 장류들.
보통 슈퍼에서 많이 사먹게 되는데요.
천편일률적인 맛 대신 사랑과 정성이 들어간
전통방식의 장을 찾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늘에 잘 말린 메주.
항아리에 하나 둘 쌓아올린 후
메주가 잠길 때까지
소금물을 부어줍니다.

잘 말린 고추와 깨를 얹고,
살균을 위해 뜨겁게 달군 숯을 올립니다.

남은 것은 시간의 역할.
오랜 기다림이 구수하고 깊이있는
맛을 완성합니다.

[인터뷰] 이종혜 (시흥시 정왕동)
"사실은 장 담그기가 굉장히 어려울 줄 알았어요.
그런데 생각했던 것보다 쉬워서 앞으로도
계속 담가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우리 음식의 기본이 되는 장을
전통방식으로 만들어보는 시간.

쉽게 사먹기만 하던 장을
직접 하나 하나 만들어보니

그 정성에 감탄하고,
맛에 대한 기대도 키웁니다.

[인터뷰] 조미순 (시흥시 정왕동)
"한 번 담가서 정말 그 맛이 나오는지 알고나서
그 맛이 나오면 앞으로 계속 담가보려고 하고 있어요."

한국식생활개선협회 시흥시지부가 주최한
전통 장만들기 체험.

매년 장을 만들어 1년동안 묵힌 뒤
직접 만든 장을 찾아갑니다.

[인터뷰] 박향숙 (한국호텔전문대 교수)
"장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방법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아이들까지 연결돼서 발효식품에 대해서
제대로 알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 같습니다."

시간이 흘러야 제 맛을 찾아가는
우리 전통의 장.

공산품이 넘쳐나는 시대에
전통의 명맥을 잇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정은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