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광명시가 최근 국토부와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구간 중
광명시를 지나는 일부 구간을 지하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는데요.
정작, 실시계획 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필요한 주민의견 청취 공람에서는
지하화가 아닌 지상화 계획으로 공고해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장음]
"지하화없는 공람계획 즉각 철회하라 철회하라 철회하라!"

108개 광명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광명 · 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광명시청 앞에 모였습니다.

광명시 일부 구간에 대해 지하화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는 것과 달리
지난 5일 실시한 주민의견 청취 공고에서는
지상화 계획으로 공람을 신청한 데 따른 겁니다.

[현장음] 김광기 (민자도로 반대 범시민대책위)
"국토부가 이번 주민들의 의견 청취 공고를 즉각 철회하지 않으면
시민들의 혈세로 국토부가 월급을 받는 자격과
그 존재가치 또한 없다고 보며 해체를 요구한다."

범대위는 최근 광명시 구간인
옥길동에서 원광명마을까지 지하화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아직 협의가 남은 황토가든에서 영서변전소까지의
250미터 구간도 지하화를 확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토부가 지하차도 250m연장은 600억원 정도의 예산이 소요돼
어렵다고 주장해왔지만, 최근 기술 검토 결과 159억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사업만 지지부진해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최영길 (민자도로 반대 범시민대책위)
"(국토부에서) 600억 소요된다고 하는 바람에 예산으로 지지부진했다가
최근에 이것이 갑자기 159억이면 된다고 하면서
4분의 1예산이면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을...

국토부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겁니다.
사업예산 규모를 잘못 계획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봅니다."

광명시는 국토부에 지하화 내용을 담은 실시설계로
다시 공람신청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장녹취] 광명시 관계자 (음성변조)
"지하화된거를 갖고 와서 설계를 협의해라고
공문을 보냈어요. 국토부와 서울지방관리청에..."

하지만 국토부는 지상화 계획으로
2주간의 주민공람공고 기간을 거친 뒤
의견이 수렴되면 추가적으로 협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전화녹취] 국토부 관계자 (음성변조)
"일단 무슨 의견을 듣더라도 안은 있어야 될 거 아닙니까.
현재는 지상화 계획을 갖고 의견을 듣고 있어요.
지상에 대해 좋으면 좋다고 하시고
지하를 원하시면 지하화로 말씀을 하셔라..."

이런 가운데 범시민대책위는 주민공람이 철회될 때까지
반발 움직임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안현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