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새누리당 분당 사태가 현실로 다가 왔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가 가장 많은 곳이죠.
안산시 단원구의 2명의 새누리당 의원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박순자 의원은 탈당, 김명연 의원은 잔류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이제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민을 대상으로 의정 보고회를 연 박순자 의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위기를 맡으면서
복잡해진 자신의 심경을 밝혔습니다.

[현장녹취] 박순자 (국회의원, 새누리당, 안산 단원을)
"제가 새누리당 소속으로 주민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의정보고 하는 것이 오늘이 마지막이 될 지
아니면 계속 될 지 지금 이런 기로에 처해 있습니다."

박 의원은 탈당을 권유하는 시민의 요청에도
확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현장녹취] 박순자 (국회의원, 새누리당, 안산 단원을)
"친박, 비박 탈당했으면 좋겠다는 의견 잘 들었습니다.
저도 여론을 많이 듣고 있습니다. 26일까지는 더 많은
여론을 듣고 제가 27일 날 결단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탈당 쪽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입니다.
주말 사이 주민여론을 듣고
탈당을 반대하는 당원들을 설득했다는 후문입니다.

반면, 김명연 의원은 탈당하지 않는 쪽으로
결심을 굳혔습니다.

새누리당에 남아서 당의 개혁과 쇄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전화인터뷰] 김명연 의원실 관계자 (음성변조)
"당이 지금 쪼개지는 상황이니까
그것만이 당이 쪼개져야지만 개혁이라는
공식은 없잖아요. 그렇지요?"

안산을 지역구로 하는 두 의원의 결단에 따라
국회는 물론, 안산지역 정가의 정치구도가
크게 요동 칠 것으로 보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취재 : 안현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