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한빛 이제문 기자]
[앵커멘트]

정) 세월호를 올해가 가기 전에 인양하겠다던 정부가
약속을 어겼습니다.

김) 내년 4월 이후에나 인양이 가능하다고 밝혀
사실상 연내 인양 실패를 선언했습니다.
이제문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리포트]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 방식을
변경한다고 밝혔습니다.

크레인으로 세월호를 들어올려
플로팅 도크에 얹은 뒤에
운반하는 방식에서
{ 해상크레인 인양 방식 포기, 잭킹바지선으로 세월호 부양 }
2척의 잭킹바지선을 이용해
세월호를 들어올린 뒤
반 잠수식 선박에 실어
항만으로 옮기는 방법으로 바꾼다는 겁니다.

겨울철에 강하게 불어오는
북서 계절풍의 영향을 덜 받기 위해서는
크레인보다는 수면 위로 10미터만 올라오는
잭킹바지선이 적절하다는 겁니다.

{ 해수부, 세월호 인양 목표 내년 4월로 변경 }
그렇게 하더라도 인양이 가능한 시기는
올해를 넘긴 내년 4월쯤으로 전망했습니다.

몇 차례 인양 시기를 연장하더니
끝내 올해를 넘기게 된 겁니다.

{ 자막 별도 입력





}
[전화인터뷰] 해양수산부 관계자 (음성변조)
"결과적으로 계속 변수가 생기고 날씨, 기상이 안 좋아지고
이런 문제 때문에 저희 생각과 기대와 다르게 흘러가다 보니까..."

수 차례에 걸쳐 세월호 인양이
지연되는 사태를 지켜봐왔던 유가족들은
예상했던 일이라는 반응입니다.

인양과정을 유가족들에게 투명하게 알리지 않았고
작업현장도 철저하게 숨겨 왔다는 것.

특히, 거듭되는 인양 지연에는
{ "세월호 인양 후 조사권을 특조위에 주지 않기 위한 꼼수" }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에
선체 조사권을 넘기지 않으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게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습니다.

{ 정성욱
416가족협의회 인양TF }
[인터뷰] 정성욱 (416가족협의회 인양TF)
"특조위 해석에 따르면 내년 5월3일입니다.
그런데 해수부가 인양하겠다고 하는 것은 4월 이후입니다.
그러면 특조위를 해수부가 살아있다고 보는 거죠.
제 판단으로는 그렇습니다. 그래서 특조위 기간이 끝나는
그 시점에 인양하지 않을까.:

세월호 유가족들은
세월호 인양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미수습자 수습이 인양의 유일한 목적이라고 강조하던 당신들.
정말 미수습자를 찾을 마음 단 1%라도 있는 겁니까? }
[인터뷰]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미수습자 수습이 인양의 유일한 목적이라고 강조하던 당신들.
정말 미수습자를 찾을 마음 단 1%라도 있는 겁니까?"

한편,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동서차도에서
{ 홍성훈 }
인양작업을 지켜보고 있는 416가족협의회는
인양이 끝날때까지 감시작업을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제문 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