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늦가을에 접어들면서
겨울 동안 먹을 김장김치 담그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시흥에서는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김치를 나누기 위해
대규모 김장축제가 개최됐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뽀얀 배추에 얹어지는 빨간 양념.

쓱쓱 쓰다듬어 붉은 물을 들이면
맛있는 김장김치가 완성됩니다.

한 포기 한 포기 쌓여가는 김치에
먹지 않아도 배부른 포만감을 느낍니다.

[인터뷰] 이미영 (시흥시 정왕3동)
"저희들의 사랑이 그 분들한테 많이 전달돼서
정말 추운 겨울이 아닌 따뜻한 겨울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김장을 위해 모인 사람만 1천6백여명.

남녀노소 한 데 모은 손으로
1만5천포기의 김치를 담갔습니다.

팔은 무겁고, 다리는 저리지만,
겨우내 김치를 맛있게 먹을 이웃 생각에
금새 다시 힘이 솟습니다.

[인터뷰] 황유금 (시흥시 정왕1동)
"나눔행사를 함으로 인해서
받으시는 분들은 즐겁고
같이 참여하는 사람은 참여하는 사람
나름대로 즐겁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면 좋을 것 같아요."

이렇게 완성된 김치를 받은 것은
우리 이웃의 어르신.

쓸쓸한 계절,
따뜻한 김치를 안고 찾아온 이웃이
반갑고 고맙기만 합니다.

[인터뷰] 김안분 (시흥시 신현동)
"한 번도 인상 안쓰고
아이고 할머니 잘 잡수세요.
그렇게 웃으면서 그러는게 너무 고마운데
내가 항상 줄 게 없어서 미안해."

이날 담은 김치 1만5천포기는
소외된 이웃 2천6백가구에 전달됐습니다.

힘을 모아 만든 김치가
우리 이웃이 건강하게
겨울을 날 수 있는 힘이 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정은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