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GTX-C 안산 상록수역 추가 계획이 발표된 가운데 시흥시도
오이도역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오이도역 인근에서 진행하는 대규모 개발과 맞물려 GTX-C
노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김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시흥시가 GTX-C 노선 유치에 사활을 걸고 나섰습니다.

최근 국토부가 GTX-C 노선에 안산 상록수역을 추가하면서
오이도역 연장의 기대감도 커졌습니다.

현재 오이도역에서 출발해 서울까지 가려면 1시간 30분이
걸리지만 GTX-C를 유치할 경우 3분의 1로 단축됩니다.

시흥시는 "시화공단과 MTV 등 대규모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서 있고
앞으로 정왕동 V-city와 거모지구 공공주택 사업이 진행됨에 따라
노선 연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또 "오이도역 인근 배곧신도시에 서울대병원과
서울대치과병원이 조성되면 시흥시뿐 아니라 인근 지역 인구 왕래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시흥시가 예상하고 있는 GTX-C 하루 평균 이용객은 7천여 명.

자체로 진행한 사전 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이
충분하다는 결과가 나온 상태입니다.

시흥시는 향후 국가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오이도역에 GTX-C를 유치하려면 선로를 추가로 설치해야 하는데
사업비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여 실제 유치로 이뤄질지는 두고 볼 문제입니다.

B tv 뉴스 김성원입니다.


영상/편집 - 정재우 기자

#시흥시 #GTX-C #오이도역 #유치 #사활 #행정력 #집중
#서울까지 #30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