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광명시가 올해 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825억 원으로 정했습니다.

지역화폐 사용률을 높이기 위해 100만 원 충전까지 10%를 추가로
지급하는 이벤트도 연중 내내 진행한다는 계획인데요.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김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해 광명시가 발행한 지역화폐는 총 1천15억 원.

당초 계획했던 650억 원에서 두 배 가까이 발행했습니다.

도입 후 첫해 목표 금액과 비교하면 무려 12배나 늘어난
겁니다.

발행량이 느는 만큼 사용하는 인구도 크게 늘었습니다.

현재까지 15만 장의 카드가 발급되면서 시민 2명 중 1명
이상이 지역화폐를 사용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광명시는 올해도 지역화폐 사용량을 크게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입니다.

지난해보다 많은 825억 원 발행을 목표로 정하고 충전 시
인센티브 10% 이벤트를 시작했습니다.

최대 100만 원까지 충전할 수 있고 충전할 때마다 10%가
추가로 적립되는 방식입니다.

광명시는 지역화폐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지역경제 회복에
마중물이 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지역 소상공인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상인들은 "지역화폐가 도움이
많이 된다"며 발행액을 늘려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B tv 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엄태준 기자


#광명시 #지역화폐 #발행량 #급증 #1천억원 #돌파
#인센티브 #혜택 #지역경제 #활성화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