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GTX-C 노선 추가 정차역으로 안산의 상록수역이 포함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지역사회에서는 환영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하지만 풀어야 할 과제는 남아 있습니다.

이제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GTX-C 노선의 사업을 맡은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안산의
상록수역을 추가 정차역으로 제안했다는 국토부의 발표가 나오자
안산시는 환영했습니다.

[윤화섭 / 안산시장]
"안산에서 서울 강남까지 30분 대에 이동할 수 있게 됐습니다.
시민들이 가장 쉽게 체감할 수 있는 것은 출퇴근 시간 단축이 될 것입니다."

상록수역 정차를 희망해왔던 지역 주민들도 한껏 고무된 분위기입니다.

[송순조 / 안산시 상록구 본오3동]
"GTX-C가 들어 옮으로 해서 매우 빨라지고 이 지역 발전이
정말 획기적으로 달라질 것 같아서 많은 주민들이 기대가
매우 큽니다."

그러나 GTX-C 상록수역 정차가 최종 확정 되려면
한국개발연구원의 검토와 민간투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합니다.

이후 올해 상반기에 체결 목표인 실시협약서에 상록수역의
이름이 담겨야 비로소 정차를 확정 지을 수 있습니다.

또 하나 짚어야 할 것은 상록수역에 정차할 경우 과연 몇
번이나 정차할 수 있냐는 것.

원래 GTX-C 노선은 양주에서 수원까지 한 가닥의 노선입니다.
금정에서 수원까지는 경부선을 이용하는데 교통량이 포화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금정에서 안산선으로 열차를 돌려 나가는
회차 구간으로 이용하는 방안이 제시돼
상록수역 정차가 포함된 Y자로 노선이 변경된 겁니다.

이것이 하루에 30차례, 그러니까 하루에 최대 30번 만
열차가 서는 것이 기본계획이었습니다.

그런데 사업자인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수원이나 상록수역에서 회차하는 것보다는
과천에서 회차하는 것을 더 원하는 것으로 전해져
얼마나 안산으로 열차를 끌어 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출퇴근 시간 열차 배정이 적으면 GTX-C는 콩나물시루가
될 게 뻔합니다.

여기에다 GTX-C 열차의 운행 횟수가 늘어나는 만큼
기존 4호선 열차의 운행 횟수가 줄어들 수 있다는 문제도
발생합니다.

이런 가운데 시흥시는 GTX-C 노선의 오이도역 연장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대선 주자들도 오이도역 연장을 공약해 기대감이 높습니다.

그러나 기존 노선 위에 GTX-C가 달릴 경우
1개의 노선 위에 전철 4호선과 수인선, 인천발 KTX와
GTX-C까지
4개의 열차가 달리게 됩니다.

선로를 확장하는 방안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여건입니다.

대선을 앞두고 발표된 GTX-C 상록수역 정차 가능성과
후보들의 오이도역 연장 공약.

표를 얻기 위한 정치공학이 아닌 민생을 챙기는 정책공약이기를 기대합니다.

B tv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편집: 김자명 기자
그래픽: 민지현

#GTX-C #상록수역 #오이도역 #SK브로드밴드
#한빛방송 #Btv뉴스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