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광명시가 시민 500인 원탁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시민들이 정책을 직접 제안하고 결정할 수 있는 자리인데요.

민선7기 들어 네 번째 열린 토론회에서는 생활편의시설,
청년정책 등 8개 주제를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

김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광명시민체육관이 오랜만에 시민들로 북적입니다.

민선 7기 들어 광명시가 매년 진행하는
시민 500인 원탁 토론회가 열린 겁니다.

토론회에서는 시민들이 원하는 정책을 발의하고
투표를 통해 결정까지 할 수 있습니다.

올해는 생활편의시설 확대와 청년이 원하는 복지,
1인 가구복지, 교육격차 해소 등
사전에 시민들이 정한 8개의 대주제가 올라왔습니다.

이날 참여한 시민들은 청년 지원책과 1인 가구 복지에 특히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손미선 / 광명 시민참여단]
“미혼모는 미혼모 시설이 있는데 아이들이 자퇴를 하거나
학교를 갈 수 없는 아이들은 거리에서 방황하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아요.
그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나 주거환경이나
전문으로 돌볼 수 있는 선생님을 지원해 줬으면 하는 방향으로...”


[조해성 / 광명 시민참여단]
“광명시는 베드타운 성격이 짙은데요.
청년들이 시외로 빠져 나가는 경우가 많잖아요.
광명시 안으로 끌어당길 수 있는 방법은 광명에
기업유치나 공공일자리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해야지만...”


또 주차장 증설과 체육시설 등 생활편의시설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적지 않았습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토론회에서 나온 내용을 바탕으로 실무진과
협의해 실제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승원 / 광명시장]
“여기서 나온 의견들은 각 부서에서 심도 있게 검토해서
가능한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요.
만약에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더 정책적으로 설계하고
제도적으로 보완해서 시민들이 제안하는 내용이
합리적으로 필요한 사업이라고 판단되면 꼭 진행할 계획입니다.”


지난 2019년 열린 토론회에선 청년동 조성과 흡연부스 설치,
주차시설 증설과 같은 시민 밀착형 사업이 실제 정책에 반영했습니다.

광명시는 3년 간 시민참여 정책에
157억7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광명시는 시민들의 혈세가 올바른 곳에 사용될 수 있도록
이같은 토론회 자리를 확대하고 투명한 정보공개를 약속했습니다.

B tv 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김길정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