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토지 보상을 두고 토지주들이 다른 신도시 사업과 차별 대우
를 받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는데요.

주택 보상과 양도세 감면 등 요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어떠한 협조도 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김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시흥시 청소년수련관 정문을 시민들이 막아섰습니다.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관련 설명회 자리가 마련된 가운데 토
지주들이 신도시 사업을 반대한다며 설명회를 열지 못하도록한 겁니다.

신도시 내 땅주인들은 토지보상 문제를 두고 지난 2월 신도
시 발표 당시부터 지금까지 반발하고 있습니다.

지주들은 "기존 신도시들과 대비해 터무니없는 보상 방향을
국토부가 제시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기존 신도시들은 '개발제한구역'에서 사업을 하면 주택보상과
양도세 감면 등 각종 보상 혜택을 줬지만
광명시흥 3기 신도시는 '특별관리지역'에 해당돼
같은 규제를 받으면서도 보상 범위는 좁아졌다는 주장입니다.

[김영규 / 시흥광명신도시 대책위원장]
"이주자택지라던가 이런 여러 가지 문제가 많아서 이 부분을
법적으로 개정을 해서 우리 주민들에게
어떠한 불이익도 되지 않도록 많이 부탁을 하고
서명서도 보냈는데 돌아온 답변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지주들은 "개정을 앞두고 있는 토지보상법 시행령과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령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각 시행령이 개정되면 신도시 발표일인
지난 2월 24일 기준으로 1년 이내에
토지를 거래한 사람들은 이주정착금만 받고 나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토지주들은 또 실거래가의 100% 보상과
양도세 100% 감면 등도 요구했습니다.

[김세정 / 시흥광명신도시 대책위원회]
"이렇게 다섯 가지 법안에 대해서 불평등하게 우리가 대접을
받는다면 우리는 사람도 아니다. 우리는 가축이다. 개나 돼지나 똑같다.
저쪽(여타 신도시)은 입이고 우리는 주둥이밖에 안 된다. 이렇게 차별을 당하고...”

주민 연합까지 구성한 토지주들은
해당 요구안을 국토부와 LH에 제시한 상황.

요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어떠한 협조도 않겠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B tv 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김택영 기자>


#광명시흥3기신도시 #난항 #토지주 #보상 #반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