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산지역 진보정당과 노동단체, 시민사회와 노점상들이 집회를
금지하고 있는 안산시를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위드 코로나로 각종 행사와 공연, 스포츠 관람 제한 조치가
완화됐지만 집회만 금지하고 있다며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이제문 기자입니다.

5일에 한 번씩 장이 열리는 안산 시민시장입니다.

코로나19 발생에 따라
지난해 1월부터 운영을 못하고 있습니다.

[윤화섭 / 안산시장 (지난해 1월)]
"안산의 시민시장인 5일장을 잠정적으로 폐쇄시켜서
보다 더 철저한 예방책을 마련하고자 하는 (결정입니다)"

2년 가까이 운영이 중단되면서 노점상들은
생계가 막막해 졌다며 5일장을 다시 열어 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고광진 / 민주노련 안산지역장]
"이달부터 5일장 재개장을 시키기 위한 현장 장사를 시도하지만
행정권만 주장하는 상황이며 투쟁 전개하는 동지들을 행정명령
위반으로 범법자로 내몰고 있습니다."

안산시는 지난해 4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 금지를 고시한 바 있습니다.

시내 모든 지역에서 집회를 금지하는 이 조치는
지금까지도 효력이 유지되고 있습니다.

안산민중행동은
"명백히 헌법을 위반하여 과도하게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행정"
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집회는 원천적으로 실외 행사인데
실내에서 치러지는 공연과 스포츠는 허용하면서
집회만 금지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주장입니다.

[박범수 / 진보당 안산시위원회 부위원장]
"사우나에 수영장에 상록수체육관에 사람들은 배구경기를 보고 있는데
집회만 안 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안산민중행동은
"코로나19 방역을 핑계로 민주주의의 기본권을 억압하고
방역 실패를 노동자와 민중에게 돌리는 안산시를 규탄한다"면서
"집회 금지 고시를 당장 해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양성습 / 안산민중행동 상임대표]
"그것이 안산시를 위한 행정인지 아니면 윤화섭 시장
본인을 위한 행정인지 되묻고 싶습니다."

한편, 안산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회 금지 고시를
다음 달 12일까지 유지하고
정부의 일상회복 2단계 시행에 맞춰
집회 금지 변경고시 여부를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B tv뉴스 이제문입니다.

영상취재: 김동휘 기자

#코로나19 #집회금지 #안산민중행동 #안산시민시장
#SK브로드밴드 #한빛방송 #Btv뉴스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