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2일 밤 11시쯤,
안산시 상록구의 한 빌라 1층에서
50대 주부 A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집 바로 옆에 있는 가게에서는
A씨의 남편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아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외부 침입 등의 흔적이 없고
현장에 남아 있는 증거와 정황을 봤을 때
부부가 다툼을 벌인 것으로 본다"며
남편이 아내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