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산시의 공공 자전거 '페달로'가
올해 말에 폐지를 앞두고 있습니다.

관련해서 지역 시민사회가 토론회를 열었는데
완전 폐지를 재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폐지를 결정하는데 있어서
시민사회와 소통이 부족했고,
녹색교통도시를 추구하는 안산시의 정책이
공공성과 거리를 두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제문 기자입니다.

지난 2013년에 도입된 안산시 공공자전거 '페달로'.

하루에 1천 원, 1년에 3만 원이면 이용할 수 있습니다.

탄소 배출이 없는 자전거를
도심에서 저렴하고 손쉽게 탈 수 있어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각광받았습니다.

안산시가 페달로 폐지를 결정한 이유는
매년 10억 원 이상의 적자 발생과 함께
시민의식 부족으로 유지 보수에도 한계가 왔기 때문입니다.

파손과 도난, 무단 방치 등으로
지난해에만 4만 건 이상 자전거를 수리했습니다.

공공 자전거 '페달로' 대신
민간이 운영하는 공유 자전거를 도입한 상황입니다.

[오동원 / 안산시 교통정책과 자전거교통팀장]
"지금 시스템을 재구축하고
이럴만한 비용이나 예산을 들여서
다시 그 금액으로 유지한다면 아니면 이용 요금을
더 올린다고 하더라도 그런 방식보다는
민간에 주고 저희가 나머지 예산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그렇게 가닥을 잡았습니다."

그러나 페달로 폐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시의회나 시민사회와의 충분한 공감대가 없었다는 주장입니다.

적자 운영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대안 등을
시의회, 시민사회와 함께 고민했어야 하는데
토론회나 공청회는 없었다는 지적입니다.

[나정숙 / 안산시의회 의원]
"도입 추진의 과정은 굉장히 노력하고
중지를 모으고 절차적인 것을 많이 노력했는데
폐지는 너무나 짧게 단순하게 일사천리로 진행됐다고 생각합니다."

적자 운영을 폐지의 이유로 꼽은 것은
공공 자전거 도입의 목적과
공공성의 의미를 저버리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김상철 / 공공교통네트워크정책위원장]
"안산도시공사 같은 경우도 적자던데 그럼 사람 줄여야지요.
공공기관은 그렇게 접근할 수 없는 것 우리 다 합의하는 것 아닙니까.
그런 면에서 공공자전거를 통해서 어떤 일자리들이 만들어지고
어떠한 방식으로 지역의 자전거 정비나 파생적인
경제체제가 만들어지느냐가 핵심적인 질문이어야 하는데..."

토론회에 참석한 지역 시민사회와 전문가들은
페달로 완전 폐지를 일단 보류하고
민간 공유 자전거와 페달로를 함께 운영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계획입니다.

Btv뉴스 이제문입니다.

영상편집: 김동휘 기자

#페달로 #공공자전거 #안산시 #카카오T바이크
#타조 #SK브로드밴드 #한빛방송 #Btv뉴스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