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가칭 영흥 제2대교 건설과 관련해서
안산시가 첫 단추를 잘못 꿰었다면서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법률 검토 결과 해양수산부와 환경부 등
행정기관과의 협의는 물론
어업인들의 동의도 필요한데
아무런 협의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제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인천시가 더 이상 수도권 매립지에
쓰레기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자체적으로 쓰레기를 처리할 새로운 매립지로
영흥도를 선정했습니다.

화력발전소에 이어 쓰레기 매립장까지 들어서게 된
영흥도 주민들을 설득하고
쓰레기 차량이 안산의 대부도를 관통하지 않게 하기 위해
내놓은 방안이 바로 영흥 제2교 건설입니다.

가칭 영흥 제2교는
영흥도에서 대부도 입구까지 약 6킬로미터 구간에 다리를 놓아서
인천에서 영흥도까지 1시간 거리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안산시는
교통체증과 생태계 파괴 등
막대한 피해가 우려되는 건설 사업을 두고
인천시가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며 발끈했습니다.

[윤화섭 / 안산시장 (지난 3월)]
"우리 시는 쓰레기 매립지 건설이 철회될 때까지
가능한 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반드시 막아낼 계획입니다."

안산시가 관련 법률을 검토한 결과
"공유수면법에 따라 대부도와 영흥도 사이에 교량을 짓기 위해서는
안산시로부터 협의 또는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해당 지역은 어업면허 처분 지역이어서
해양수산부와 환경부, 경기도 등 행정기관의 협의는 물론
어업인들의 동의도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부도 어민들은 "이미 영흥대교와 선제대교 건설로
많은 수산자원을 잃어버린 상황에서
또 다리가 만들어지면 어업 활동에 막대한 지장이 우려된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습니다.

[나상선 / 안산시 대부도 두서어촌계장]
"지금 영흥대교, 선제대교 만으로도 이미 많은 것들이 유실됐고
그만큼 생태계가 많이 변했습니다.
여기에 또 다리를 세우면 그나마 적응하고 있는 생태계마저도
다 유실되고 없어진다고 보면 됩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는
안산시민 7천400여 명이 제출한
영흥도 쓰레기 매립지 관련 민원을 접수하고
인천시와 안산시 등 관련 행정기관을 대상으로
사실관계 파악과 조정에 들어갔습니다.

B tv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취재: 김동휘 기자

#영흥제2대교 #영흥도 #대부도 #쓰레기매립 #영흥에코랜드
#SK브로드밴드 #한빛방송 #Btv뉴스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